이글루스 로그인
broken social scene - 04/30/2004
조금 늦게 들어가고 보니 jason collett 의 오프닝이 이미 진행 중이었다.
꽤 호감이 가는 편이라 조금 놀라고 바닥에 주저앉아 맥주를 홀짝였다.
생각보다 풋풋한 관객층에 괜시리 노땅같은 기분이 들었지만 무대 가까이 가운데 고지를 꿋꿋하게 지키면서 bss 가 올라오기를 기다렸다.
우리는 소문만 거창한 밴드에 휴가중이라고요(we're an overhyped band on vacation)라는 자기 소개를 튜닝핑계로 두번이나 하는데 jason collett 이 실은 같은 집단의 다른 프로젝트 정도란걸 깨달았다. 뭐 누가 누군지도 모르고 간 공연이니..

엔터테이너 같은 사명감 없이 편안하고 흥겨운 사람들에 좋은 음악, 공연이었다.
emily haines 가 올라올때는 상당한 반응도 함께 했고. 앵콜에 인색하지 않은 소탈한 모습도.

다음날 밤은 이름만 들어본 stanley jordan 을 보러갔다.
친구 peter 의 소시적 영웅인 기타의 명인.
yeterday, el condor pasa 같이 익숙한 곡이나 자신의 곡, mozart 나 debussy 의 소품까지 다양한 곡들을 그만의 양손 기법으로 선보였는데. 무대에는 혼자, 끈을 양쪽으로 붙들어맨 기타를 안고 앉아 음악을 들려주었다. 중남미 등을 돌아 공연에서 돌아왔다는 그는 곧 다시 유럽으로 떠날 예정이라고. 기름기 없이 담백한 음을 섬세하게 조심스레 내는 그의 연주에서 느껴지는 것은, 아마도 그 자신이 그렇듯 spiritual. 한 시간 가량의 조금 아쉬운 공연이었지만 꽉찬 시간이었다.

by ethar | 2004/05/03 12:42 | 음악 / music | 트랙백 | 핑백(3) | 덧글(0)
트랙백 주소 : http://ethar.egloos.com/tb/486752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Linked at broken social.. at 2007/10/31 13:58

... 기억하고 있었던 가수. 조용하고 나른한, 예쁜 노래를 불렀다. 혼자 건반이나 기타로 부르니 좀 심심하달까, 생각보다 아쉬웠다. 캐나다 인디 창작집단 브로큰 소셜씬 broken social scene의 케빈 드루 kevin drew가 솔로 앨범 spirit if…를 냈다. 25일부터 미국 순회 공연에 나서서, bss의 노래와 드루의 노래를 부 ... more

Linked at !wicked ».. at 2008/06/30 09:42

... ; the soft skeleton - 01/22/2007 브루클린에서 온 3인조 tall furs, 기타 둘과 드럼. low 생각도 조금 나는 성긴 post rock? broken social scene, the stars 와도 함께 한 적이 있고 밴드 metric 에서 노래를 불렀는데, 자신의 이름으로 앨범을 내고 공연을 왔다. 3인조 밴드, 현악 4중주와 함께 ... more

Linked at jason collett @c.. at 2010/03/30 17:32

... 11; steven brust jason collett @café du nord – 03/23/2010 브로큰 소셜씬 Broken Social Scene의 공연에서 제이슨 콜렛을 처음 본 것도 6년 전 일이다. 원래는 오프닝이 둘이었는데 바하마스 Bahamas가 장례식으로 불참했다. 그래서 그런지 오프닝과 주 공연을 가르지 않고 제이슨 콜렛 Jason Co ... more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